나한

석가부처님를 믿고 따르는 제자들로 부처님 생존 당시 직제자는 물론 역대 여러 나라에서 성자로 추앙받는 수많은 고승들도 아라한이라 하여 옛부터 숭앙해 왔다. 나한이란 인도의 옛말 아르하트 에서 온 말로 아라한 (阿羅漢,Arhan) 또는 줄여서 나한 이라고 하는데 뜻으로 옮겨 ‘응공(應供), 무학(無學), 응진(應眞)'이라고도 한다. 
본래는 존경받을 만한 분, 공양받을 만한 분이라는 의미로 석가모니부처님도 처음에는 ‘아라한'이라 불렸다 한다. 특히 초기불교에서는 부처님의 제자들이 수행을 통해 최고의 경지 곧 현실의 모든 번뇌와 고통을 여읜 해탈의 상태를 일컫는 말이다. 따라서 더 이상 배울 것이 없다는 뜻에서 ‘무학' 이라고도 하고, 진리에 도달했다는 뜻에서 ‘응진'이라고도 하는 것인데, 
대승불교에 이르러서는 불자들의 목표가 무수한 생을 거듭해서라도 보살도를 완성하여 스스로 부처님이 되는데 있었으므로 아라한은 소승의 수행자를 일컫는 말이 되었다.

나한상으로는 10대 제자상 과 16나한상 , 500나한 이 가장 유명한데 석가모니부처님의 직제자 가운데 정법을 지키기로 맹세한 16나한을 모신 전각을 응진전 , 특별히 석가모니부처님이 입멸하신 후 부처님 생전의 가르침을 정리하고 편집하기 위한 모임인 경전결집에 참여했던 500나한을 모신 불전을 500나한전 등으로 불렀는데 이러한 전각들은 규모가 약간 큰 사원에는 어디나 있었으므로 그 숫자는 엄청날 것으로 추정된다. 
석굴암의 10대제자상 을 위시해서 통도사, 천은사, 송광사, 선암사, 백양사 등 많은 사찰에 남아 있는 나한상들은 이러한 점을 잘 보여주고 있다.

16나한의 이름은 빈도라발라사, 가낙가벌차, 가낙가발리타사, 소빈타, 낙거라, 발타라, 가리가, 벌사라불다라, 술박가, 반탁가, 라호가, 나가서가, 인게타, 벌나바사, 아시다, 주다반탁가 등이다.

나한은 부처님이 되지는 못했지만 이미 해탈의 경지에 도달한 성자이므로 초자연적인 신통력과 더불어 독특한 표정과 자유스러운 자세를 갖고 있다. 또한 나한은 미래불인 미륵불이 나타날 때까지 중생들을 제도하라고 부처님의 수기를 받은 분들이다. 따라서 민간 신앙에서는 나한에 대한 무수한 설화들이 등장하게 되었고, 서민들의 기복신앙으로 확고히 자리잡게 되었다.

중국의 당송(唐宋)시대에 유행했던 나한신앙은 삼국 후기부터 소개되어 고려시대에 크게 유행하였다. 특히 고려시대에서는 국가적인 행사로 나한재(羅漢齋)가 행해졌으며, 조선시대에 복을 주는 ‘복전(福田)'의 의미로 신앙되어져 서민들과 가장 친숙한 존재로 여겨졌다.

나한은 종교성 색채가 짙은 불,보살상과 달리 일정한 틀에 얽매이지 않고 만드는 이의 개성이 한껏 드러나도록 자유분방하게 표현되기도 하였다. 그 수효도 16나한, 500나한, 1200나한 등 다양하며 그 모습을 규정한 것이 없기 때문에, 나한들은 우리 민족의 소박한 심성을 닮은 익살스런 얼굴 표정을 넘어 파격적인 모습으로 제작되었다. 자료출처 [ www.sky33.org sin119.com.ne.kr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