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등 주지 스님 인사말씀

원응 노사께서는 지리산 벽송사에 주석하시면서부터 오로지 참선을하시면서 틈나는대로 사경을 하셨다 큰스님께서완성하신 불경을 작품으로 이루신 것은 100여점에 이른다 참으로 긴 세월 동안 많은 노력을 하시어서 이루신 작품들이다 대방광불화엄경을 금니사경하실 때에도 미리 초고를 한 부 쓰시면서 오탈자를 바로 잡으시고 본격적인 금니사경에 들어가시기 전에 전열을 가다듬고 부처님을 향한 오직 일념 정신통일이 필요하셨다.

금니사경의 역사에 관해서는 이미 여러 군데서 언급되었으므로 여기서는 큰스님께서 금니사경과 작품활동을 하시면서 겪으신 일화 등을 소개합니다 최고급 필사지에 금가루를 입혀야 하기 때문에 단 한자라도 오탈자를 쓰시면 시주공덕에 대한 보답이 아니라고 여기셨던 큰스님께서는 불철부야 오직 한 마음으로 작업을 하시다 보니 점차 시력이 나빠지지고 배뇨계통에 이상 증세를 보이셔서 한 때는 위기에 처하신 일이 있었지요 금니사경을 하실 때마다 부처님전에서 간절한 기도를 올리신 후 작업을 하였으나 건강이 점차 나빠지시는 것을 막을 수 없었지요.

이에 큰스님께서는 세연이 다 하신줄 아시고 제자들을 불러모이게 하신 후 큰스님의 행장을 다 밝히셨으며 그때 큰스님께서 석암큰스님으로부터 전법게를 받은 사실과 조사들의 혜맥을 전수받은 전게증 등을 내 놓으셨지요

부처님께서 돌보셨을까 관세음보살님께서 돌보셨을까 꺼져가던 큰스님의 세연이 다시 살아나서 병고를 이기게 되고 다시 금니사경과 작품활동을 하시게 되었지요

이 페이지에서는 여러 가지 사정상 제한된 작품만 올릴 수밖에 없음을 양해바랍니다 원본을 보시고 싶으시면 지리산 서암정사로 오셔서 금니사경 전시장으로 가시면 생생한 장면을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종무소 전화번호 (055)962-5662